분양뉴스

  • 경남, 재개발·재건축 용적률 높여 청년주택 2100가구 늘린다 등록일 2020.08.24
  • 임대주택 의무비율 20% 절반 초과 땐
    도시개발 용적률 최대 10% 추가 적용
    진주 정비예정지구 최대 1100가구 확보

    경남도는 ‘맞춤형 청년·신혼부부 주거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23일 밝혔다.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개발 사업 추진 때 용적률을 확대하는 혜택을 제공하는 방법으로 청년·신혼부부 주택을 공급한다.

    도는 최근 ‘2020 진주시 도시·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승인하면서 청년·신혼부부 특별 공급 확대를 위해 용적률을 높였다. 도는 용적률 확대로 진주시 정비예정지구에 최대 1100가구 청년·신혼부부 주거 특별공급이 가능해졌다고 밝혔다.

    도는 창원시와 김해시에도 용적률 상향 조정을 권고한다는 방침이다.

    또 도시개발사업 추진 시 도시개발법에서 정하는 임대주택용지 의무비율 20%의 절반을 초과해 주택을 공급하는 경우 용적률을 최대 10%까지 추가 적용한다.

    경남도는 도시개발사업으로 진주 정비예정지구를 포함해 향후 5년간 최대 2100가구 정도의 주택을 추가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청년·신혼부부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시군 및 관계기관과 힘을 모아 맞춤형 주거 지원 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서울신문
    https://go.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824010007&wlog_tag3=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