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서울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인근에 청년주택 105가구 짓는다 등록일 2020.08.04
  • 서울지하철 2호선과 4호선, 5호선이 만나는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인근에 '역세권 청년주택' 105가구가 공급된다.

    서울시는 지난 31일 제7차 역세권 청년주택 수권분과위원회를 열어 중구 광희동1가 166 일원 역세권 청년주택사업에 대한 도시관리계획(동대문역사문화공원 주변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부지는 지하철 2·4·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과 인접해 있다. 향후 지구단위계획이 결정 고시되면 총 105가구 규모의 청년주택을 짓게 된다.

    한편 이날 함께 상정된 중랑구 중화동 306-48 일원(7호선 중화역 인근)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에 대한 도시관리계획 결정 변경안은 보류됐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만 19세 이상 39세 이하 청년층을 대상으로 교통이 편리한 도심 역세권 지역에 주변보다 저렴하게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제도다. 청년층과 관련한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도 함께 제공해 지역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출처: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4013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