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한국판 뉴딜] 낡은 공공임대주택·국공립어린이집 '그린 리모델링' 등록일 2020.07.16
  • 정부가 저성장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활력을 잃은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국비를 투입, 그린 뉴딜을 추진한다. 노후주택 등을 친환경 건축물로 리모델링하고 공공 건축물의 제로 에너지화 등을 통해 신산업과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복안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친환경·저탄소 중심의 '그린 뉴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그린 뉴딜에 총사업비 73조4000억원(국비 42조7000억원 포함)을 투자하고 일자리 65만9000개를 창출한다는 계획. 친환경 경제 구현을 위한 녹색 인프라에 국비 12조1000억원, 신재생에너지 국비 24조3000억원, 녹색산업 육성 국비 6조3000억원 등을 투자한다.

    정부는 국토의 디지털화를 추진, 현실과 똑같은 가상공간을 구현해 신산업을 창출하고 ICT 홈서비스를 통한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추구한다. 올해 고속도로 전체, 2022년 국도 전체, 2025년 지방 4차로 이상 정밀 도로지도를 구축한다.

    디지털 트윈은 가상공간에 현실과 똑같은 쌍둥이(Twin)를 구현하는 것으로 각종 시뮬레이션을 통해 분석과 예측이 가능하다. 3D 영상지도, 정밀 도로지도, 댐 실시간 안전 감시체계, 항만 자동화 테스트베드 등을 이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국민 삶의 질을 높인다. 스마트시티는 세종·부산 등이 시범도시가 될 전망이다.

    주요 도로와 철도에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을 구축하고 사물인터넷(IoT) 센서 등도 설치한다. 자동차간 상호 통신을 통해 안전과 편리함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정부는 도시 기후·환경 문제에 대한 종합진단을 통해 환경·ICT 기술기반 맞춤형 환경개선을 지원하는 스마트 그린도시를 2022년까지 25개 확충할 계획이다.

    그린 리모델링은 공공건물에 신재생에너지 설비·고성능 단열재 등을 사용해 친환경·에너지 고효율 건물로 신축·리모델링하는 것이다. 15년 이상 된 노후 공공임대주택 22만5000개, 국·공립 어린이집 440개, 문화시설 1148개에 이런 그린 리모델링을 도입한다. 태양광을 설치하고 고성능 단열재로 교체한다.

    서울·과천·대전 노후 정부청사는 단열재를 보강하고 세종‧과천‧서울‧대전‧춘천‧고양은 에너지관리 효율화를 추진한다. 정부는 공공건축물의 ‘제로에너지건축물 의무화 로드맵’을 확대추진, 녹색건축법 시행령을 개정하고 연면적 500㎡ 이상 공공건축물의 제로에너지 의무화를 2023년으로 앞당길 방침이다.


    출처: 머니S
    https://moneys.mt.co.kr/news/mwView.php?no=2020071413058070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