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서울 공공임대주택 8만, 도심 7만호 차질 없나?…“3년간 공급 늘린다 등록일 2020.07.08
  • [앵커]

    공급을 늘리란 요구가 계속되지만 주택 공급의 열쇠를 쥐고 있는 서울시는 공급량은 충분하단 입장입니다. 

    그럼,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된다면서 서울시가 대신 꺼내든 공급 대책들은 잘 진행되고 있을까요? 

    구경하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리포트]

    도로 위에 인공 대지를 올려 990호 규모의 공공주택을 짓기로 한 곳입니다.

    내년 착공을 앞두고 국제공모를 거쳐 설계가 진행 중입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은 도로 위 주택 건설을 취소해 달라며 찬반투표까지 하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음성변조 : "교통대란도 있을 거 같아요. 그러잖아도 아침에 엄청 막히거든요. 다들 반대들을 많이 하셔요."]

    2018년 말 서울시는 공공임대주택 8만 호를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2022년까지 도심형 주택공급 3만 5천 호, 저층 주거지 활성화 만 6천 호 등입니다.

    주로 주택을 사들여 공급한 지난해에는 4천여 호 공급 목표를 지켰습니다.

    하지만 일부 지역에선 주민들이 주택 건설을 반대하고 있고 주택을 건설해 공급하는 방식은 착공 전 행정절차에만 2년이 걸립니다.

     [윤옥광/서울시 공공주택계획팀장 :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수립해서 각종 위원회 심의를 거쳐서 사업이 본격적으로 착수가 되기 때문에 절차가 보통 2년 정도 소요가 됩니다."]

    용산정비창 8천 호를 비롯해 공공재개발 방식의 7만 호 추가 공급책도 아직 제도정비 단계입니다.

    착공 전이어서 체감하지 못할 뿐 주택 공급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서울시는 설명합니다.

    최근 3년 간 연평균 4만 호의 아파트를 포함해 주택 공급은 계속 증가했고 내후년까지 10년 평균보다 35%가 많은 물량이 공급된다는 겁니다.

    또 집값 상승이 공급 부족이 아닌 과잉유동성 때문인 만큼 그린벨트를 해제할 필요가 없다는 게 서울시의 일관된 입장입니다.

    KBS 뉴스 구경하입니다.


    출처: KBS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488867&re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