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서울시, 2030년까지 지천살리고 주택 80만호 공급한다 등록일 2021.09.15
  • 서울시는 2030년까지 총 80만가구의 신규주택을 공급하고 실개천·소하천 등 이른바 ‘지천 르네상스’를 통해 수변중심의 도시공간을 만든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5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서울비전 2030’을 발표, 2030년까지 향후 10년 시정의 청사진을 내놨다.

    서울비전 2030이 제시한 최상위 비전은 ‘다시 뛰는 공정도시 서울’이다. 이 최상위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확립해야 할 2030년까지의 4가지 미래상을 △상생도시 △글로벌선도도시 △안심도시 △미래감성도시로 정했다.

    이를 정책으로 구현하기 위해 △계층이동 사다리 복원 △국제 도시경쟁력 강화 △안전한 도시환경 구현 △멋과 감성으로 품격 제고라는 4가지 정책지향 아래 16대 전략목표, 78개 정책과제를 추진한다.

    주택부문에서는 먼저 연평균 8만호의 신규주택을 공급한다. 주거정비지수제 폐지, 2종 7층 규제 완화 등으로 재개발·재건축을 정상화해 2030년까지 50만호와 함께 청년주택, 장기전세주택, 상생주택, 모아주택 등 주택유형을 다변화해 30만호를 공급한다.

    또한 ‘지천 르네상스’를 통해 수변중심의 도시공간 구조로 개편한다. 서울의 25개 자치구에 어디에나 흐르고 있는 실개천과 소하천을 중심으로 공간 구조를 재편해 수변의 감성을 느끼면서 문화, 경제, 일상, 휴식 등 다양한 시민들의 야외 활동이 가능하도록 생활공간을 바꿔나간다.

    시는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내년부터 2030년까지 총 7조6578억원, 지천르네상스 사업을 위해서는 1988억원의 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다.

    아울러 이번 서울비전 2030 정책과제의 실행력을 담보하기 위해 과제별로 총괄책임관을 지정하고 매년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분기별 사업평가를 통해 사업별 공정상황을 주기적으로 분석하고 사업계획을 보완·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오세훈 시장은 “‘다시 뛰는 공정도시 서울’이라는 비전 아래 4대 계층이동 사다리를 복원하고 도시경쟁력을 회복해나가겠다”며 “누구나 꿈꿀 수 있는 서울, 공정과 상생의 가치가 살아있는 초일류 글로벌 도시 서울을 향해 다시 뛰겠다”고 말했다.

    출처: 이데일리
    https://www.edaily.co.kr/news/read?newsId=01922086629180448&mediaCodeNo=257&OutLnkCh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