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부산 사상 등 13곳 도시재생 사업 등록일 2021.07.09
  • 부산 사상구 모라동과 경남 창원 진해구 등 전국 13개 지역이 도시재생뉴딜 신규 사업지로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8일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올해 첫 도시재생뉴딜 사업지를 뽑았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부산 사상, 강원 영월, 인천 남동, 충북 충주, 충남 아산·당진, 전북 군산, 전남 영암, 경북 문경·청송, 경남 창녕·창원 등 13곳이다.

    도시재생뉴딜사업은 낙후된 지역을 전면 철거해 아파트를 짓는 재개발·재건축 대신, 기존 모습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주거 환경을 개선하는 정책이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 당시 내세운 국정 과제 중 하나다.

    부산 사상과 강원 영월에선 지역재생 사업을 공공임대주택 사업 등과 연계하는 ‘총괄 사업 관리자형’으로 시행된다. 나머지 11곳은 그보다 소규모인 ‘인정 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를 통해 240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고, 120가구의 노후 주택을 정비한다. 문화·복지·체육시설과 주차장 등 18개 사회기반시설도 조성한다. 2024년까지 투입되는 예산은 총 2065억원이다.

    이번에 선정된 지역을 포함해 현재 도시재생뉴딜사업이 추진 중인 지역은 총 417곳이다. 이 중 78%인 325곳이 비(非)수도권이다.

    출처: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realestate/article/20210708735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