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음성군, 2025년까지 2만3372세대 규모 신규 주택 공급 등록일 2021.03.29
  • 충북 음성군이 2만3372세대 규모의 신규 주택공급 계획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이날 비대면 브리핑에서 2025년까지 다양한 주거 수요를 만족하는 신규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조 군수에 따르면 투자유치, 일자리 창출, 인구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 전환을 위해 전략적 도시개발과 공동주택 건설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군은 대소 삼정지구, 삼성 덕정지구, 감곡역세권 도시개발 사업을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해 2025년까지 5654세대를 조성한다.

    민자로 추진하는 맹동 본성지구는 2025년까지 2160세대를 공급할 계획이다.

    맹동산단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 충북혁신도시 일자리 연계형 주택, 음성읍 주거복지 오픈 플랫폼 등 3개 단지 행복주택 건립사업으로 청년과 신혼부부, 중소기업 근로자에게 650세대를 공급할 예정이다.

    금왕 금석지구는 무주택 서민을 위한 공공임대주택 500세대를 내년까지 공급하고, 장기간 답보상태였던 신천보부산단도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로 변경해 1519세대의 공동주택을 공급한다.

    음성군이 추진하는 8개 산업단지 중 성본, 용산, 인곡산단에는 모두 1만645세대의 공동주택용지가 포함돼 있다.

    성본산단은 올해 말 준공 예정으로 이미 공동주택 용지가 분양돼 5511세대의 공동주택 건립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용산산단은 2023년, 인곡산단은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토지 보상과 공사가 진행 중이다. 각각 1732세대, 3402세대의 공동주택이 들어설 예정이다.

    군은 지역 전반에 추진 중인 6개 단지 3106세대의 민간분양 아파트 건설사업에도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2025년까지 예정대로 추진된다면 외부 유입인구는 3만5761명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신규 주택 공급량 부족으로 늘어난 일자리가 인구 증가로 이어지지 못하고 있다"며 "신규 주택 공급 계획을 일정대로 추진해 지역경제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음성군은 지난해 말 기준 지역내총생산(GRDP)이 도내 2위, 15~64세 고용률도 도내 2위를 기록했다.

    최근에는 4조5635억원에 달하는 투자 유치와 5대 신성장동력산업 육성으로 고용률도 높아지고 있다.


    출처: 뉴스1
    https://www.news1.kr/articles/?4256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