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임대주택·상가에 영화관까지…서울 주민센터·청사의 '大변신' 등록일 2021.03.15
  • 작년말 준공 오류동 주민센터
    공공시설에 임대주택 180가구

    서초구, 34층 복합청사 추진
    영화관·쇼핑몰 등 상업시설도


    노후 공공청사를 주거 및 상업시설이 섞인 복합시설로 개발하는 ‘청사 리모델링 사업’이 잇따라 추진되고 있다. 서울의 주택난을 해결하면서 신(新)청사 건설 예산을 절감하기 위한 취지다.

    14일 구로구에 따르면 오류1동 주민센터 신청사(사진)가 지난해 12월 준공돼 입주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오류1동 신청사는 전국에서 최초로 청사에 임대주택이 들어선 사례다. 구로구 관계자는 “청사에 임대주택을 결합하는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덕분에 구는 주민센터 부지만 제공했을 뿐 별도의 예산을 들이지 않았다”며 “정부의 주택도시기금이 사업비로 투입됐고,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임대주택을 운영하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이곳 청사 1층에는 상가가 들어섰다. 2~5층은 주민센터와 경로당, 도서관, 자치회관 등 공공시설이, 6~18층은 임대주택 180가구가 조성됐다. 임대주택엔 청년과 고령층을 중심으로 180가구 중 136가구(75%)가 입주를 마친 상태다.

    2023년 상반기 완공 예정인 동작구의 신청사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은 전국 최초로 구청 안에 전통시장을 조성한다. 영도시장을 허문 자리에 행정타운을 세우는 만큼 신청사 지하 1층과 지상 1층에 특별임대상가 공간을 마련하고 전통시장 상인들이 청사 안에서 장사를 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서초구는 2026년을 준공 목표로 34층짜리 초대형 복합청사를 추진 중이다. 구청과 어린이집, 도서관 등 복지시설뿐 아니라 오피스텔, 임대주택과 영화관, 쇼핑몰 등 상업시설이 들어간다. 지난해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고 행정절차를 밟고 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SH가 사업비 5230여억원을 우선 투입하고, 서초구는 수익시설에서 발생하는 임대수익으로 20∼30년에 걸쳐 상환하는 방식이다.

    다만, 복합청사 사업이 순조롭지만은 않을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오류 신청사 임대주택만 해도 수요자층 사이에선 주변 원룸 등과 비교해 임대료 부담이 작지 않다는 평가가 많다. 아직 분양이 완료되지 못한 이유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청사 임대주택에 대해선 경제적 취약계층이 진입할 수 있도록 임대 조건을 더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출처: 한국경제
    https://www.hankyung.com/society/article/2021031413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