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뉴스

  • 역세권 청년주택, 그랜저·제네시스 타면 '퇴거' 조치 등록일 2020.11.06
  • 앞으로 역세권 청년주택에 살면서 그랜저·제네시스 등 고급 스용차를 몰지 못 하게 된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지하철역, 버스정류장 등이 있는 역세권을 개발해 주거 환경이 열악한 청년들에게 대중교통 편의성과 쾌적한 주거 공간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역세권 청년주택'의 등록 차량 기준이 강화됨에 따라 부적합 차량 보유자는 퇴거 조치된다. 

    서울시는 외제차 또는 고급 승용차를 타면서 역세권 청년주택에 거주하는 이들이 있다는 지적에 따라 전날 역세권 청년주택의 등록 차량 기준을 행복주택과 같은 2468만원 이하로 강화했다.

    서울시는 이렇게 강화된 기준에 따라 역세권 청년주택 총 6개소 2397호에 대한 등록 차량을 조사한 결과 제네시스와 그랜저 등 고급 승용차를 포함해 부적합 차량 9대를 적발했다.

    서울시는 적발된 사례에 대해 11월 말까지 처분할 것을 안내하고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입주자는 퇴거 조치하기로 했다. 또한 임대사업자는 협약 위반 위약금을 부과하기로 했다. 

    아울러 서울시는 해당 입주자의 차량 소유 및 운행 여부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12월에는 현장 조사도 실시하기로 했다.

    다만, 화물 트럭과 봉고 차량 등 생업용 차량과 6세 미만 영유아가 있는 경우, 임신부와 장애인의 차량 등록은 허용된다. 오토바이는 화물이나 택배 등 생업 목적의 125cc 이하만 허용키로 했다. 해당 입주자는 관련 증빙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출처: 쿠키뉴스